Apr-Jun-06

DoMath
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

나는 쓴다.

나를 쓴다.

2006.04.10. 비안개

060410-1 5박6일, 강원도

060410-2 신경림 시 '농무' 와 ..

2006.04.11. 비.비.비.

060411-1 영화, 회상

060411-2

2006.04.12. 깨다

060412-1 남천강, 밀양

060412-2 파졸리니의 말 번역1

2006.04.13. 웃다,미소같은

060413-1

060413-2 김혜순의 시

2006.04.14. 푸르다.

060414-1 사람입네

060414-2 힌두 스와라지

2006.04.17.깊고 깊다.

060417-1 소통, 경계, 한국사회

060417-2 Dardenne

2006.04.18.다시 生氣

060418-1 목아퍼~

060418-2 달마

2006.04.19. 돌풍 우박 可

060419-1 자유

060419-2 맑시즘 중국화

2006.04.20. 쾌청이오!

060420-1 우상, 풍수

060420-2 김수영 '그 방을 생각하며'

2006.04.21. 부풀어오름

060421-1

060421-2 시를 기부하여 역사를 껴안음

2006.04.22. 촉촉히 다시 젖다.

060422-1 가족의 기원

060422-2 파졸리니, 권력에 대하여

2006.04.23. 뿌옇게 살아난 바다

060423-1 우울, 화음

060423-2 씰크로드학 후기(서산대사 시)

2006.04.24. 아직 늦은 밤일뿐

060424-1 이 밤에 나는

060424-2 문태준 햇차를 끓이다가

2006.04.26. 봄 처녀 제 오시네

060426-1 수풀떠들석팔랑나비

060426-2 함민복 눈물은 왜 짠가

2006.04.28. 배부른 하늘, 트름한다.

060428-1 씰크로드학을 읽으면서

060428-2 김명인의 시, 장엄미사와

2006.04.29. 새벽해 가고 비방울들

060429-1

060429-2 web chat with Alain de Botton

2006.04.30. 바람, 무슨 바람이 이리도

060430-1 Last days

060430-2

2006.05.01. 세상의 모든 방울들

060501-1 대학과 아카데미

060501-2 '로르까'의 '늙은 도마뱀'

2006.05.02. 파도바람 나를 쓸어가네

060502-1 Manifesto를 쓰며

060502-2 '늙은 도마뱀' 번역?

2006.05.03.검은 꿈, 초록 아침에 떠가는 배

060503-1 몸까지 이상한 날

060503-2 지식인 담론은 계급장 떼고 ...

2006.05.04. 뿌옇게 맑은 하늘은

060504-1 Manifesto 초본

060504-2 인간의 대지 셍 떽쥐뻬리

2006.05.05.뿌옇다. 뽀얀게 아니고.

060505-1 남성성연구

060505-2 인간의 대지 에서 2장. 동료들

2006.05.08. 어디 하늘만 푸르다더냐.

060508-1 생명

060508-2 좋은 영화, 영화음악20선

2006.05.09.하늘 바다와 닿을 듯

060509-1 5.31 서울시민이라면

060509-2 박노해 진달래

2006.05.17.느리고 흐림

060517-1 5월 둘째주, 길에서

060517-2 모심의 극치

2006.05.25. 날선 수평선

060525-1 원주 -> 간송, 현대 미술관

060525-2 원주서의 울림

2006.05.29. 태양따라 나갔더니 비

060529-1 나는 어린 생명

060529-2 새만금, 절규어린 비애

2006.05.31. 후끈 달아오른 바다에 지쳐

060531-1 허전하다

060531-2 고은 구도자 중

2006.06.01. 창을 여니 새소리 멀리로는 흰 바다

060601-1 어쩔 수 없다

060601-2 연암 한여름 밤에 모여 노닐다.

2006.06.05. 희뿌연 바다

060605-1 미산계곡에서

060605-2

2006.06.06. 짙은 안개

060606-1 집밖을 나가지 않다

060606-2 KTX여승무원

2006.06.08.안개비에 포근

060608-1 마음에 들고 나감

060608-2 거다 러너 "타인에 의해 타자로 정해져"

2006.06.09.

060609-1

060609-2 "석과불식"(신영복 마지막 강의)

2006.06.14.비바람, 송곳으로 내려

060614-1 이마무라 쇼헤이의 영화세계

060614-2 신문 논설 하나

2006.06.05.어제 비바람 다 어디로 갔나.

060615-1

060615-2 "연암"의 편지(水流花開)

2006.06.18. 파도가 일으키는 바람

060618-1 Jacques Tati의 영화들

060618-2 연암의 法古創新론

2006.06.19. 밖은, 훅 허니 더운가보다

060619-1

060619-2 "자연은 존재의 드라마다" (Heisenberg)



Redbutton.png ParhaDiary      Redbutton.png 오늘 쓰다     Redbutton.png 오늘 그리다       Redbutton.png 오늘 우리말      Redbutton.png 오늘 담다